[Netflix] ‘오징어게임’, 작품상 불발 달래는 에미상 2관왕

황동혁 감독상·이정재 남우주연상 수상
비영어권 드라마 중 감독상 수상 최초

이새봄 기자 승인 2022.09.13 14:06 의견 0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사진=넷플릭스)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인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LA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이정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오자크' 제이슨 베이트먼', '베터 콜 사울' 밥 오든커크, '석세션' 제레미 스트롱, '석세션' 브라이언 콕스, '세브란스' 아담 스콧 등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정재는 "에미상에 감사하고 넷플릭스에게도 감사하다. 황동혁 감독에게도 감사하다"면서 "국민 여러분들과 친구, 가족, 소중한 저희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감독상 역시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에게 돌아갔다.

황 감독은 벤 스틸러, 마크 미로드, 캐시 얀, 로렌 스카파리아, 캐린 쿠사마, 제이슨 베이트먼 등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황 감독은 "혼자가 아니라 우리가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며 "비영어 시리즈의 수상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에미상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드라마가 감독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남우조연상 후보로 나란히 이름을 올렸던 오영수, 박해수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다. 이정재는 극 중 사채업자들에 쫓기다 생존 게임에 참가한 주인공 성기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