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 촬영 현장도 화보…비주얼 공격

이새봄 기자 승인 2022.09.15 14:22 의견 0
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의 촬영장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키이스트)


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이 한여름 만개한 비주얼을 뽐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연출 권석장, 극본 백은경, 기획-제작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이상현’ 역을 맡은 백성철이 무더운 촬영 현장에서도 청량함 그 자체인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한여름에 촬영이 진행된 ‘어쩌다 전원일기’는 제목대로 전원을 배경으로 할 뿐만 아니라 백성철이 맡은 상현은 복숭아 밭의 주인인 만큼 뙤약볕 아래에서의 상황이 많았던 편. 백성철은 손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는가 하면, 대본으로 햇빛을 피하다가도 촬영 분을 꼼꼼히 체크하며 집중에 힘쓰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빛나는 백성철의 훈훈한 외모가 시선을 끌고 있다. 뜨거운 햇빛 아래 선풍기를 든 모습을 청량함 가득한 화보 컷처럼 만들어버리거나 대본에 집중하며 입술을 오므리는 귀여운 표정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고 있는 것.

물오른 비주얼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싱그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백성철은 지난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공개된 ‘어쩌다 전원일기’ 4~6회에서 27년 지기 여사친 자영(박수영 분)에 대한 마음을 고백해 설렘을 폭발시켰다. 남자다운 직진 고백으로 로맨틱한 무드를 완성시킨데 이어 무심한 척 자영을 챙기는 츤데레 같은 다정한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풋풋한 청춘물을 그려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표현하지 않았던 자영에 대한 마음을 고백한 상현과, 어린 시절 자영과 친구였다는 기억을 상기시킨 지율(추영우 분)까지 급속도로 전개된 이들의 삼각관계가 흥미진진함을 더하기도 했다.

이렇게 만개한 비주얼과 함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백성철이 출연하는 ‘어쩌다 전원일기’는 매주 월~수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선공개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